SK텔레콤 오픈 2017 5월 18일 (목) ~ 21일 (일) 인천 스카이72골프 앤 리조트 하늘코스

전체메뉴

SK텔레콤 오픈 2017

SK텔레콤 오픈 2017

HOME > SK텔레콤 오픈 > SK텔레콤 오픈 2017

SK텔레콤 오픈

SK텔레콤 오픈 2017

명문골프 대회 SK텔레콤 오픈이 올해로 19년째를 맞아합니다.

명문골프 대회 SK텔레콤 오픈이 올해로 20년째를 맞아합니다.

SK telecom은 한국남자프로골프의 국제경쟁력을 높이고 우수신인을 발굴, 육성하기 위해 1997년 제1회 'SK telecom CLASSIC' 골프대회를 시작했습니다.
지난 20년의 세월 동안 SK telecom은 골프대회를 통해 다양한 이슈와 볼거리를 제공하고 골프 대중화에 앞장 서왔으며, 올해로 21번째를 맞은 ‘SK telecom OPEN 2017’에서는 최고의 선수와 최초의 시도, 최대의 상금이 있는 대회를 통해 더욱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지난 20년 간 SK telecom OPEN은 국내 최초로 프로신인상을 신설하고 SK텔레콤 꿈나무 골프대회를 개최하는 것은 물론 자선 퍼팅대회, 행복도시락센터 건립 기부금 지원, 도서기부 프로젝트 Happy Books, 제주 지역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과 여행을 떠나는 Happy Trip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또한 전개해왔습니다.

올해는 SK telecom OPEN과 선수의 스토리를 전달하는 세계 최초 도슨트 서비스 도입을 통한 색다른 이색 갤러리 관람 문화 창출의 새로운 아이템들로 관람의 즐거움을 배가 시켜줄 것 입니다. 더불어 SK telecom OPEN 2017은 행복동행 프로그램으로 유소년 꿈나무가 프로선수들의 재능기부로 함께 플레이하는 행복나눔 라운드(Am-Pro), ‘불금엔 골프를 즐기자’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선수, 갤러리, 관계자 등 대회에 참여하는 모든 구성원이 RED(붉은색) 포인트 의류 또는 아이템을 착용하여 RED FRIDAY 캠페인을 응원하여 캠페인의 참여자 수만큼 인천광역시 내 독거노인들에게 ‘행복도시락’을 전달하는 따뜻한 사회 기부 프로그램을 준비했습니다. 이외에도 전통을 이어가는 인천광역시장배 어린이 사생대회, 비디오콜을 통해 SK telecom OPEN의 모든 것을 보여줄 All about SK telecom OPEN, 선수와 갤러리가 함께 즐기는 행복동행 하이파이브 ZONE을 통해 풍성하고 다채로운 대회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SK telecom OPEN은 많은 갤러리가 골프를 즐길 수 있도록 골프의 대중화와 더불어 골프대회 문화를 선도하는 리딩 대회로서의 면모를 갖춰 국내를 넘어 세계적인 메이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세계를 향해 도약하는 골프대회 SK텔레콤 오픈
SK텔레콤 오픈의 엠블럼에는 아시아 골프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자 하는 SK텔레콤의 의지가 담겨 있습니다.

SK텔레콤 오픈의 엠블럼은 통신위성, 불꽃, 연, 나비 등을 모티브로 비상하는 두 날개를 형상화한 SK텔레콤의 CI와 초록색의 역동적인 언덕과 깃발을 조합하여 구성하였습니다. 전통 프로골프대회의 상징인 OPEN을 엠블럼 우측에 위치시키고, 이를 기초로 골프를 상징하는 필드를 놓아 SK텔레콤 오픈이 아시아 골프 발전의 든든한 초석이 되길 바라는 기원을 담았습니다.

필드 상단의 깃발은 SK텔레콤의 행복날개와 같이 아시아 및 세계 최고의 골프대회로 비상하고자 하는 이미지를 담아내려 하였습니다. 특히 골프를 상징하는 필드와 SK텔레콤 로고를 나란히 두어 SK텔레콤 오픈을 아시아 골프 저변을 확대시키는 아시아 최고의 대회로 만들고, 이를 통해 아시아 골프 수준을 드높히려는 SK텔레콤의 의지를 상징적으로 표현하였습니다.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가진 붉은색 OPEN과 깃발로 최고 수준, 최대 규모 골프대회의 권위를 나타냈으며, 시원하게 탁 트인 녹색 필드를 단순 형상화하여 SK텔레콤 오픈의 무궁한 발전 가능성을 나타냈습니다.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 65 (을지로2가) SK T-타워 SK텔레콤(주)

대회문의 02-539-4940

COPYRIGHT (C) 2013 SK TELECOM. ALL RIGHTS RESERVED